[춘하추동] 다문화 아이들의 특별한 '애국가 제창'
관리자  | 2018-02-14 10:49:33 | 조회 : 198 인쇄하기
김성회
김성회(사단법인 한국다문화센터 대표, 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 반딧불이 중앙회장)




지난 2월 9일 평창에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에 대해 많은 사람이 한편의 '겨울동화', '판타지'라는 말로 칭찬을 내놓았다. 실제, 단군신화를 재해석한 이야기구성과 태극기를 형상화한 장구춤 군무, 1200여 개 드론을 활용한 오륜기 형상 등은 개막식을 보는 관객과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만할 만큼 훌륭한 연출이었다. 그 추운 평창의 겨울밤 동안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막을 위해 쉼 없이 연습했을 출연진에게 저절로 고개가 숙여지는 장면들이었다.

그 중 또 하나의 인상적인 장면이 대한민국 '애국가' 연주였다. 배경음악에 쓰인 취타대를 비롯한 국악연주가 돋보였다. 그리고 더욱더 큰 의미를 더해준 것이 '다문화, 다국적 아이들로 구성된 레인보우 합창단의 애국가 제창'이었다.

저마다 얼굴색이 다른 전 세계 22개국 출신 부모를 둔 75명의 레인보우 합창단이 부르는 애국가는 보는 이들에게 특별한 감동을 주었다. 특히 그 아이들이 겪었을 따돌림과 왕따를 생각할 때, 그 아이들이 부르는 '나라 사랑'의 의미는 가슴 뭉클한 감동이었다.

그 아이 중에는 한국에 들어온지 얼마 되지 않아 한국말을 모르는 아이들도 있었다고 한다. 필리핀, 러시아, 네팔 등의 아이들이 그랬다. 그 외에도 벨라루스, 몽골, 중국, 일본, 대만, 베트남, 인도, 방글라데시, 이라크, 캐나다, 미국, 나이지리아 등 수많은 국가 출신 부모를 둔 아이들이다.

그들이 애국가 가사를 읽을 줄 몰라, 영어와 러시아어 등으로 발음기호를 써가면서 애국가를 외웠다고 한다. 그런 아이들이 "동해 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 대한 사람 대한으로 길이 보전하세!"를 소리 높여 불렀다.

그 아이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동안, 그 아이들의 가족들은 전 세계에 퍼져있는 친인척들로부터 수많은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저기 저 중앙에 서 있는 아이가 우리 0000 맞지?" 등등… 그렇게 대한민국은 세계로 이어지고 있었다.

이제 그 아이들은 방학 때, 외갓집에 가거나 친척 집에 가면 "너 대한민국 애국가 불러봐"라고 요구받을 것이다. 그리고 그 아이들은 자랑스럽게 중국 외갓집에서, 캐나다 할머니 집에서, 러시아 친구들 앞에서 애국가를 부를 것이다.

그날 레인보우 합창단은 애국가를 부르고 난 뒤, 각 선수단 입장 때 청사초롱을 들고 피켓요원들과 함께 선수단 입장을 선도했다. 개별적으로는 자기 출신 국가의 선수단 앞에서 선도하기도 했고, 개별적으로는 전혀 모르는 나라의 선수단 앞에서 안내를 하기도 했다.

그 후 집에 도착해서 그 아이들은 자신이 인도한 선수단의 출신국에 대해 부모님께 말해주었다고 한다. 남미의 볼리비아 선수단을 선도한 초등학교 1학년짜리 '에바'는 집에 와서 볼리비아가 어디에 있는 나라고, 인구는 얼마고 하는 것을 찾아보고, 친구들에게 자랑을 했다고 한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찾아서 알아보고 공부한 것이다. 그만큼 그 아이들에게 이번 올림픽은 잊지 못할 추억과 자랑거리를 안겨주었다. 자존감이 약한 아이들에게 큰 희망과 자신감을 불러주었다.

그렇게 자란 아이들은 중국과 한국을 잇고, 일본과 한국을 잇고, 베트남과 한국을 잇고, 러시아와 한국을 잇고, 네팔과 한국을 이어주는 다리로 성장하게 될 것이다. 또한 얼굴 피부색과 말이 다르다 해서 멸시하거나 차별받지 않고, 다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지구촌의 희망이 될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올림픽의 정신이고, 평화의 정신이 아니겠는가?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213010004830

   
622 [성명]온라인 인종차별 행위에 대해 실시간 모니터링 실시하여 민형사상 책임 물을..  사무국 19-07-12 111
621 [성명]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외국인노동자 임금 차등지급 발언 규탄  사무국 19-06-19 149
620 [올림픽] 레인보우합창단 "애국가가 K팝처럼 재미있었어요"  관리자 18-02-14 585
619 [올림픽] 라커룸에서 기념촬영하는 레인보우합창단  관리자 18-02-14 401
618 [평창동계올림픽개회식]레인보우합창단,평창 올림픽 개회식서 애국가 불러.국내 최..  관리자 18-02-14 352
617 (영상)태극기와 함께 올림픽 개회식장에 울려 퍼진 대한민국 '애국가'  관리자 18-02-14 379
616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한국환상곡' 초연 80주년에 평창서 울려 퍼진 애국가  관리자 18-02-14 226
615 [춘하추동] 다문화 아이들의 특별한 '애국가 제창'  관리자 18-02-14 198
614 "18개국 음식 나누며 송구영신"…한국다문화센터 송년회  관리자 17-12-14 344
613 [mbn]레인보우합창단, 명동성당서 감사음악회 개최  관리자 17-11-30 359
612 [서소문사진관]'레인보우합창단',저소득층환아돕기 감동하모니-임피리얼팰리스 호텔..  관리자 17-11-14 440
611 [아시아투데이]레인보우 합창단, 하나금융그룹 공연  관리자 17-11-14 367
610 [연합뉴스]레인보우합창단, 내달 명동대성당서 '감사음악회'  관리자 17-10-11 446
609 [불교공뉴스]RAINBOW 합창단 ’2016UN, 2017바티칸 초청공연 기념 감사음악회‘  관리자 17-10-11 385
608 평창 올림픽 G-150…성공 개최 한마음(KBS News)  관리자 17-09-20 442
607 한국천주교 230년 바티칸박물관 특별전, 개막 미사로 '팡파르'(연합뉴스)  관리자 17-09-20 472
606 [바티칸 특별전]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한국천주교회 230년 그리고 서울(가톨릭신..  관리자 17-09-20 2691
605 대만 감찰원, 레인보우합창단 공연 관람…다문화 파악차 방한  관리자 17-09-14 437
604 [연합뉴스]레인보우합창단, 로마 교황청서 무지갯빛 화음 들려준다  관리자 17-04-11 865
603 레인보우합창단, 내달 국회의사당서 '다문화 화음' 선사  관리자 17-03-07 1019
12345678910